상단여백
당신 가톨릭 신자 맞아?
한상봉
벌써 삼십 년째 신학공부 언저리를 맴돌고 있지만, 교회 주변을 떠나지 못하고 단체 활동을 해왔지만, 제도권 교회 안에 깊숙이 몸담은 것은 최근 몇 년 사이의 일이었다. “나는 예수는 좋아하지만, 교회는 싫어한다.”는 말이 낯설지 않았던 세월이 참 오래 계속 되었다. 아마 교회가 예수님처럼 살지 못한다는 거듭된 경험 때문일 것이다.당시 노동사목
머리 아닌 몸으로 아는 진실이 있다
김종철
정치적 동지보다 필요한 친구얼마 전 정의당 노회찬 의원을 떠나보내면서, 우리 사회가 왜 좋은 인재를 떠나 보내놓고서 후회하는지 생각해 보았어요. 우리 사회가 촛불혁명을 치르면서, 민주주의를 맞이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여겼는데, 아직도 구체제가 여전히 강고하게 존재하고 있구나, 하는 것이지요. 어쨌든 엉뚱하게 한국의 양심세력이 손상을 입은 것입니다.노회찬 의
3차 가톨릭일꾼세미나 사진과 동영상
지난 7월 28일부터 29일 이틀동안 서울 돈암동에 있는 성골롬반선교센터에서 제3차 가톨릭일꾼세미나가 진행되었습니다. 모두 스무명 가량 참석한 이 세미나 첫날에서는 "성호경과 주님의 기도에 담긴 영성적 의미"(한상봉 강의)를 살펴보고, 내 마음 속 어둠 지우기 작업을 통해 타인을 향한 기도로 나아가는 방법을 연습해 보았습니다.
예수, 당대의 인습적 질서와 맞서다
김진호
“내가 율법이나 예언자들을 폐지하러 온 줄로 생각하지 말라. 폐지하러 온 것이 아니라 오히려 완성하러 왔다.”(「마태복음」5,17)예수의 입을 빌려 표현되는 이 말씀을 대부분 학자는 예수 자신의 것이 아니고, 그 후의 (아마도 팔레스티나에서 형성된) 어떤 예수 집단에서 유래했다고 본다. 이것은 역사의 예수가 반율법주의자라는 이해와 연결되며,
여백
여백
동영상 강의
제3차 가톨릭일꾼세미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