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정치적 사랑, 로메로 대주교 성인 반열에 올랐다
기념축일은 3월 24일
제자됨: 그리스도 따라 그리스도 되는 길
짐 윌리스
복음의 메시지는 예수 그리스도가 우리들 안에서 그분의 생명을 살고자 한다는 것이다. 그리스도는 보통의 남자들 여자들 안에 현존한다. 하느님은 사람들을 통하여 세상 속에서 육화를 거듭하고자 한다. 사람들은 세상에서 나오도록 초대를 받았고, 하느님과 다른 사람과 관계를 맺으라는 초대를 받았으며, 그리고 나서 세상 속으로 보내지는 사람들이다.사명을 시작하면서,
'마이크로 사파리의 집'을 보셨나요?
유형선
사건의 발단은 친구의 페이스북이었습니다. KBS스페셜 <마이크로의 사파리 집> 예고편을 공유하며 ‘역작’이라고 칭찬했습니다. 아무 생각 없이 재생을 눌렀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화면 가득 새가 날고 꽃이 핍니다. 번데기에서 나비가 나옵니다. 나비가 날아와 꽃에 앉습니다. ‘뒤뜰에서 만나는 작은 우주, 생명 그물로 이어진 집 속의 집’이라는 자막
교회, 세상을 위해 화해하는 사람들
교회를 다시 세우기-1
첫 번째 설교에서, 예수님은 말했다, “회개하여라, 하늘나라가 가까이 왔다”(마태 4,17). 이것이 교회의 메시지다. 그러나 슬프게도, 하느님의 나라가 가까이 왔다는 이 말씀을 지지하는 방식대로 그리스도인들이 살고 있다는 증거는 별로 없다. 오히려, 증거는 다른 사실을 제시하고 있다. 즉, 대부분의 교회들에서 미국의 경제, 정치, 그리고 군사체제의 문화가
영혼의 길을 함께 열어주는 '공동기도'
스잔 화이트
모든 그리스도교 영성은 궁극적으로 그 영감을 성서에서 찾는다. 그리고 전례전통도 예외는 아니다. 모든 전통의 대변자들은 전례의 회중이 성서 이야기 주위에 모이고, 거기에서 동기와 에너지를 뽑아낸다고 인정한다.어떤 형태와 양상을 취하든 간에 전례는 언제나 하느님의 구원 행위를 기념하고, 특히 예수님의 삶, 죽음과 부활에서 드러난 하느님의 구원 행위를 기념한다
예수, '연민' 때문에 길 잃은 양이 되다
앨버트 노울런
예수는 임박한 재난을 예견한 세례자 요한에 동의하였다. 시대의 징표를 읽으면서 그들은 이스라엘이 로마와 충돌할 것이라는 사실을 분명히 알고 있었다. 구약의 예언자들처럼 예수와 요한은 이 급박한 재난을 하느님의 심판으로 표현하였다. 그러나 이 재난에 대하여 예수는 무엇을 하려고 했는가세례자 요한과 달리, 예수는 요르단강에서 모든 이스라엘인들에게 회개의 세례를
여백
여백
동영상 강의
제3차 가톨릭일꾼세미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