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온라인 사회교리 경시대회에 참여하세요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와 가톨릭일꾼 공동기획, 7월 16일부터
가톨릭 사회교리는 교회가 세상을 읽는 창이며, 신앙인들이 살아가는 방식을 제시하는 안내서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이 세상과 인간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당신 아드님을 세상에 내어주셨고, 그분은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 이루어지도록” 기도하라고 하셨습니다.교회의 사명이 교회 자신이 아니라
[사회교리] 하느님은 노예들의 해방자이시다
가톨릭교회의 사회적 가르침-1 (동영상 강의 및 요약문)
그리스도인은 하느님을 믿고, 성령 안에서 예수님을 따라 살기로 작심한 사람들이다. 신앙인들은 모두 ‘하느님’을 입에 올리지만, 저마다 생각하는 하느님의 모습은 다르다. 현대 신학자들은 그분을 일정한 장소에 갇히지 않고 우리 가까이 계신 친밀한 분으로 고백한다. 하느님은
하느님의 얼굴, 어떻게 볼 수 있을까?
자비가 넘치는 그리스도-1
우리가 신앙의 눈으로 하느님을 바라본다면, 있는 그대로의 그분을 볼 것이다. 어떤 의미에서는 우리가 하느님을 맞대고 볼 것이다. 옛적에 한 남자가 랍비에게 와서 질문을 던졌다. “랍비님, 한 때는 우리가 하느님의 얼굴을 볼 수 있었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그런데 왜 우리는 더 이상 그분의 얼굴을 볼 수 없을까요? 하느님의 얼굴을 보기 위하여 그만큼 높이
여백
여백
동영상 강의
[사회교리] 4장 사회복음화의 지침, 사회교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