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피에타의 통점(痛點)에서, 케테 콜비츠
한상봉
‘무너져 내리는 사람의 형상’ 속에서 예수와 성모를 보았던 미켈란젤로처럼, 자식의 억울한 죽음으로 울부짖는 어머니의 모습에서 하느님의 얼굴을 발견한 작가가 있다. 독일 화가 케테 콜비츠(Käthe Kollwitz 1867-1945). 케테의 초기작 <죽은 아이를 안고 있는 어머니>(1903)는 충격적인 장면을 연출한다.
성인이 된다는 것은 ‘나 자신’이 되는 것
[이현아/‘세상을 향해 열린 고독, 겟세마니 수도원’ 수강 소감-1]
]2019년 5월 20일, 카톨릭일꾼에서 진행하는 강습회에 다녀왔습니다. 오늘 주제는 "세상을 향해 열린 고독, 겟세마니 수도원." 지난 가톨릭일꾼 피정에서 토머스 머튼에 강의를 해 주셨던 정경일 선생님(새길기독사회문화원 원장)께서 2월17일부터 9일동안 토머스 머튼이 수행했던 겟세마니 수도
생의 구비에서, 머튼과 맺은 인연
[신배경/‘세상을 향해 열린 고독, 겟세마니 수도원’ 수강 소감-2]
1월에 있었던 가톨릭일꾼 세미나에서 "하느님을 찾아가는 신앙, 토머스 머튼" 강의를 통해 만났던 정경일 선생님(새길기독사회문화원)을 다시 만났다. 지난 2월 학회 참석차 미국에 가셨다가 토머스 머튼이 수도생활을 했던 트라피스트회 겟세마니 수도원에서 잠시 머물며
정일우 신부 "가난하지 않은 교회는 '괴회’입니다"
왜 가난한 교회인가?-3
교회가 가난하지 않으면, 교회는이 세상의 부정, 부패, 불의에 참여하여 공범이 됩니다우리 신자들 안에도 부자들이 있을 수 있겠지요. 그럼 부자이기 때문에 악한가, 나쁜 사람인가? 아니잖아요. 또 대부분 부자들이 이렇게 생각을 하죠.
가톨릭일꾼운동의 목적과 방법
가톨릭일꾼운동의 목적은 예수그리스도의 정의와 사랑에 따라 살아가는 것이다. 우리는 가톨릭교회의 가르침 속에 계승된 히브리성경과 그리스성경에 우리 삶의 원천을 두고 있으며, “거룩함에서 뛰어난 남녀성인들
마르코복음, 예수에 대한 민중의 기억
김진호/광야 수행자와 ‘장벽 저편 사람들’의 기억-1
〈마르코복음〉 공동체의 주요대중이 오클로스(οχλος)였다는 주장을 처음 편 사람은 일본의 성서학자 다가와 겐죠(田川建三)다. 그는 〈마르코복음〉에서 사용된 ‘오클로스’를 특별한 사회학적 범주로 해석할 수 있다고 주장하였다.
다산 정약용에서 만난 동학과 서학
이기우 신부
오늘 복음에서 들으신 사랑의 계명을 전하기 위해 바오로와 바르나바는 이스라엘을 떠나 소아시아 지방 곳곳에 공동체를 세웠고 이 공동체들을 사목할 책임을 물려 받은 요한은 이 공동체들이 지향하는 새로운 세상을 ‘새 하늘과
여백
여백
여백
동영상 강의
2019 겨울 가톨릭일꾼세미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