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상처받은 영혼을 위로하는 대중신심 "판단하기 전에 사랑하라"
행동하는 교황, 파파 프란치스코-27
라틴아메리카의 가난한 원주민들은 자신들의 토착신앙과 얼크러진 대중신심을 통해 위로를 찾았다. 자신들의 고단한 삶을 어루만져준 것은 그런 성모 마리아와 성인들이었다. 그러나 이런 대중신심이 항상 교회의 가르침과 일치하는 것은 아니었다. 그들의 종교는 한편으로 숙명론적이고 혼합적이며 가부장적이었기 때문이다.불쌍한 그리스도이들에게 하느님은 달래고 뇌물을 바쳐야
교회에 사업은 있고 예수는 없다
정중규 칼럼
교회사에서 의료·복지사업은 교육사업과 더불어 선교의 핵심이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복음선포와 치유행위를 양대 축으로 삼아 공생활을 하셨기에 그 모범을 따라 교회의 사명으로 삼았던 것이다. 의료·복지사업은 착한 사마리아 사람의 비유에서 나타나듯 이웃 사랑의 실천으로 여겼기에
자발적 가난이란 무엇인가?
알로이시오 피어리스
그리스도인이란 다음처럼 결심을 굳힌 사람들이라 할 수 있다.- 예수님을 따르고- 그럼으로써 필연적으로 가난해지며, 또한- 가난한 이들과 함께(가난한 이들 편에)하겠다는 결심이다.그런데 이 세 가지 결심은 서로 깊게 연관되어 있다. 가난해짐으로써 예수님을 따른다는 것이 가난한 이들 편에 얼마나 함께 하느냐에 따라 좌우되기 때문이다
평신도의 손으로 복음을 선포하라
현대사회에서 깨어있는 교회-1
[요약문] 1. 현대화 과정에서 복음적 가치들의 토착화는 매우 도전적이며 깊은 의미를 지닌다. 개신교, 타종교, 전통문화, 무신론 등과 가톨릭 간의 대화보다도 더욱 중요한 문제이다.2. “다의성(多義性)”이란 현대화를 평가하는데 있어서 중요한 개념이다. 현대화의 긍정적 측면과 부정적 측면을 모두 살펴봄으로써 진정한 대화와 토착화를 이룰 수 있으며 지나치게
"예수는 희망의 예언자"-그리스도교적 사회활동의 바탕
예수는 어떻게 살았나-1
교종 바오로 6세 이후 교회는 매해 1월 1일을 <평화의 날>로 선포하였다. 1986년 교종 요한 바오로 2세가 택한 주제는 “평화는 경계선이 없는 가치관이며 남-북, 동-서, 어디에나 단 하나의 평화가 있을 뿐이다”라는 주제이었다. 우리시대를 위한 예수: 사회운동의 영성예수도 그 당시 오늘날과 비슷한 상황 속에서 비슷한 문제에 직면하였는가? 비슷한 점도
여백
여백
동영상 강의
제3차 가톨릭일꾼세미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