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낯선 이들이 같은 노래를 부르면
한상봉
최근에 그림 공부를 하면서, 재미있는 현상을 발견했다. 라파엘로가 돈방석에 앉은 이유는, 간단하게 교황과 귀부인과 귀족들의 초상화를 많이 그렸기 때문이다. 거룩한 성화 속 인물을 묘사하면서 그 탄력 있는 피부를 가진 고상한 귀족들을 모델로 삼는다면 종교적 영광과 더불어 막대한 재산도 한꺼번에 잡을 수 있었다.그런데 고지식한 미켈란젤로는 단 한
버닝-사라지든가 다시 태어나든가
<버닝 BURNING> , 2018, 이창동 감독-김원 칼럼
파주에 가려면 자유로를 타야 한다. 다들 그렇게 안다. 가장 속박이 심한 탈출불가의 상황 같은 나날을, 그는 ‘자유로’를 오가며 살게 된다. 이창동 감독의 8년만의 신작인 영화 <버닝>의 주인공 종수의 근황이다. 왠지 운명이라고 말하기에도 떨떠름한 구질구질한 ‘팔자소관’ 느낌이다. 종수는 아버지가 남겨준 것들에 이리저리 결박당한 채다. <버닝>은 유통회사
온라인 사회교리 경시대회에 참여하세요
가톨릭뉴스 지금여기와 가톨릭일꾼 공동기획, 7월 16일부터
가톨릭 사회교리는 교회가 세상을 읽는 창이며, 신앙인들이 살아가는 방식을 제시하는 안내서입니다. 하느님께서는 이 세상과 인간을 너무나 사랑하신 나머지 당신 아드님을 세상에 내어주셨고, 그분은 “아버지의 뜻이 하늘에서와 같이 땅에서 이루어지도록” 기도하라고 하셨습니다.교회의 사명이 교회 자신이 아니라
[사회교리] 가난한 이들을 위한 가난한 교회
가톨릭교회의 사회적 가르침-3 (동영상 강의 및 요약문)
교회는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든 상관없다는 듯이 진공 속에서 존재하지 않습니다. 교회는 세상 한가운데서 하느님 나라를 선포하는 존재입니다. 제2차 바티칸공의회는 교회를 세상을 위한 보편적 구원의 성사라고 말합니다. 그래서 교회는 더욱 정의롭고 우애 있는 세상을 건설하기
우리와 함께 계시는 그리스도
자비가 넘치는 그리스도-2
교회 달력의 시작은 대림절기이다. 그리스도의 오심을 기다리는 절기이다. 성경 말씀은 우리에게 깨어 있으라고 소리친다. 망을 보고 있으라! 주의하라! 왜냐하면 어느 날 시간이 충만해질 때 사람의 아들이 영광 속에 다가와 세상의 모든 나라들을 그분의 현존으로 심판할 것이고, 우리가 표시하는 시간이 끝날 것이기 때문이다.대림절기가 무르익으며 우리는 2천여 년 전
여백
여백
동영상 강의
[사회교리] 4장 사회복음화의 지침, 사회교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