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하느님의 자비는 바닥을 모른다
한상봉
제법 아파트 주차장에 빈터가 늘어난 여름휴가철이다. 이참에 우연찮게 동네 서점에서 눈에 뜨인 책이 다자이 오사무의 <인간실격人間失格>이다. 아무래도 자전적 소설 같다. 연인과 함께 서른아홉 살에 투신자살한 다자이 오사무, 이승의 사람처럼 보이지 않았다. 소설에서 주인공 요조는 “인간의 알뜰함에 암담해지고 서글퍼졌다.”고 했다. “인간은 먹지 않으면 죽는다.
여백
여백
동영상 강의
도로시데이 영성의 원천-한상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