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예수는 교과서, 교회문헌은 참고서, 성인들은 예문이다
한상봉
여자 때문이었다. 내가 이른바 ‘운동권’에 발을 들여놓은 것은 처음 그런 가벼운 동기에서 시작되었다. 대학에 입학했을 때,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이 있었고, 선배들과 함께하는 자리에서 자신이 가장 존경하는 사람을 이야기하라는 요청이 있었다. 나는 함석헌과 시인 유치환이라고 말했다.<난장이가 쏘아 올린 작은 공> 그리고 <뜻으로 본 한국역사>인하사대부고. 고등학
사랑이 나를 부수고 살 속에 불을 피울 때
한상봉
벌써 20년 이상을 훌쩍 넘어버린 그 시절, 나는 어줍잖게 처음엔 노동자가 되고 싶었다. 강철노동자가 아니어도 좋았다. 나는 가톨릭노동청년회(JOC) 선배들이 모여서 일하던 의자공장 작업장에서 타카를 손에 쥐고, 레자를 당겨서 박았다. 반복되는 작업이
예수 이야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김진호
얼어붙은 저 하늘 얼어붙은 저 벌판태양도 빛을 잃어 아 캄캄한 저 가난의 거리어디에서 왔나 얼굴 여윈 사람들무얼 찾아 헤메이나 저 눈 저 메마른 손길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오 주여 이제는 여기에 우리와 함께 하소서아 거리여 외로운 거리여거절당한 손길들의 아 캄캄한 저 곤욕의 거리어디에 있을까 천국은 어디에죽음 저편 푸른 숲에 아 거기에
여백
여백
동영상 강의
예수 이야기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1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