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선우경식, 벚꽃이 질 무렵 그리운 사람
양승국 신부
벚꽃이 질 무렵이면 늘 머릿 속에 떠오르는 그리운 사람이 한분 계십니다. 4월 18일 오늘로 선종 10주기를 맞이하는 선우 경식 요셉 원장님입니다.대체로 한 인간 존재는 태어나서, 주어진 삶을 살다가, 이 세상을 떠나고...죽고 나서는 세월과 더불어 사람들의 뇌리 속에서 차츰 잊혀집니다. 그렇게 한 존재가 천천히 역사의 뒤안길로 소리 없이 사라지는 것이 통
가톨릭 아나키스트, 도로시 데이
한상봉-새길 교회 설교문
[4월 22일, 남강 이승훈이 창립했다는 오산중고등학교 소월당에서 새길교회 예배가 있었습니다. 이 교회는 성직자 없는 평신도들이 이룬 신앙공동체입니다. 우지무라 간조와 김교신을 떠올리게 만드는 무교회주의의 영향을 받은 모양입니다. 교정에는 화가 이중섭과 시인 김소월을 기리는 표식들이 있더군요.
가톨릭일꾼, 영적 혁명 공부해 온 2년
도로시데이영성센터+가톨릭일꾼 2주년을 맞이하며
"세상과 자신의 혁명을 꾀하는 모든 노력을 담아 소통하고 싶습니다. 인디고는 지혜를 상징하는 제3의 눈이며, 높은 하늘과 깊은 바다의 짙푸른 남색이 가리키는 영성을 뜻합니다. 유니콘은 온 세상을 아우르는 치유의 힘을 가진 전설 속의 짐승이며, 날개를 달고 하늘을 날며, 그 뿔로 상처받은 영혼을 치유하고 평화를 가져다줍니다. 인디고 유니콘은 지혜를 통하여 의
여백
여백
동영상 강의
"참사람되어" 발행인 한현 선생님과 함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