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도하고 신앙시편 조희선 시편
슬픈 인연[조희선 시] 아주 잠시-28
사진출처=pixabay.com

 

슬픈 인연
 

당신이 나를 부르시는 소리가
내가 기쁠 때보다는
왜 고통중에 있을 때 잘 들리는지 모르겟습니다.

또 내가 당신을 찾을 때가
좋을 때보다도
어렵고 괴로울 때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왜 우리는 늘 이리도
아프고 힘들 때에야 깊은 만남을 갖게 되는지
정말 난 모르겠습니다.  

 

조희선
시인. 청주 거주. <거부할 수 없는 사람>,
<타요춤을 아시나요> 등 시집 출간

<가톨릭일꾼> 종이신문을 구독 신청하려면 아래 배너를 클릭하세요

 

[ 가톨릭일꾼 www.catholicworker.kr ]

<가톨릭일꾼 기사는 상업적 용도 아니라면 출처를 밝히고 누구나 퍼갈 수 있음>

조희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