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도하고 신앙시편 조희선 시편
곁눈질[조희선 시] 아주 잠시-23
사진출처=pixabay.com

곁눈질

그냥 나만 생각하면 되는데
내 마음과 감정에 충실하면 되는데
자꾸 상대의 속내를 추측하느라 진을 빼곤 한다.

무얼 원하는지
어디가 불편한지
무슨 말을 하고 싶은 건지
나를 잘 들여다보고 보살펴주면 될 텐데

왜 나는 제쳐두고
자꾸 남의 마음을 알려고 드는지
이것도 병이다.

 

조희선
시인. 청주 거주. <거부할 수 없는 사람>,
<타요춤을 아시나요> 등 시집 출간

 

[ 가톨릭일꾼 www.catholicworker.kr ]

<가톨릭일꾼 기사는 상업적 용도 아니라면 출처를 밝히고 누구나 퍼갈 수 있음>

조희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관련기사 icon마음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