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도하고 신앙시편 조희선 시편
기도한다는 것[조희선 시] 아주 잠시-35
사진출처=pixabay.com

기도한다는 것
 

기도한다는 것은
마음으로 그를 향해 신호음을 보내는 것일까

나는 할 수 없지만
하늘 보좌에 그의 축복을, 평안을 부탁하는 이 일은
가난하지만 부자가 되는 길이기도 하다
인생의 비탈에서 얼마간의 소망을 붙들고 살아가는 우리들의 연약한 삶
기도한다는 건 참으로 그가 잘되기를 바라는 마음의 폭죽이다
보낼  수 없는 미소를, 사랑을
한줌 바람에 실어 보내는 봄날의 미풍 같은 것이다

그렇다
내가 하늘을 보며
때로 바람 때문에, 눈발 때문에, 햇빛 때문에 행복해지는 것은
누군가 나를 위해
이렇듯 간절한 마음을 보내고 있기 때문이다


조희선
시인. 청주 거주. <거부할 수 없는 사람>,
<타요춤을 아시나요> 등 시집 출간

[ 가톨릭일꾼 www.catholicworker.kr ]

<가톨릭일꾼 기사는 상업적 용도 아니라면 출처를 밝히고 누구나 퍼갈 수 있음>

조희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