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페북 조현옥의 마음살이
어느새 폈당가 모르던 붉다란 해당화 담벼락 위로
사진=조현옥

붉게 도톰한 동백나무 아래서 그림 그리는 여인, 그 사람이 복닥이 앉아 당당거리며 매질을 하고 있었다. 다듬어야 새로 태겠기에 부당부당 뭣이 중헌디, 걍 쓸 수는 없는거다, 고것이 니 운명이여, 작업의 현장, 전라도 완산, 초록장화.

키로 보나 수줍음으로 보나 빛결 고운 얼골로 보나, 영판 이쁜 선미를 데리고 그집 앞에 서니 그랬다. 기온 높은 날, 완전 만발한 황매꽃, 그 치마 입은 친구 따라 흔들리고, 오늘 날 잡응겨, 커피와 찻잔과 입체로 수놓은 수제가방이, 여인들이 뿜어내는 기쁨의 온도 덕에 우짤지 모르고 신났던 거다.

종점버스가 서서 기다리는 화가의 집은 보라색 혓바닥을 어쩌다 홀짝홀짝 보여주는 차우차우 강아지가 대문뒤에 섰고, 주인도 어느새 폈당가 모르던 붉다란 해당화 담벼락 위로 멀대같이 큰 자목련 부지런히 폈다가 지던 중, 나는 그 중 피아노 건반을 앞에 두고 얼굴을 떨군 여인이 나오는 자그마한 그림이 좋았더라.

가다 만났던 길옆 페친네 가게는 동백나무집 그 여인의 친구인가 뭐신가, 네시부터 오픈한다고 갈거냐 물어 몇 걸음 걸어 들어 갔더니만 거기도 창가마다 노랑 황매가 꽂혔네 그려. 초록장화 할매들 연신 배시시 웃으며 개업집 물건 팔러와 주욱허니 앉었고, 으째 나보고 주인이냐며 그런가보다 한다. 막걸리도 나오고 새우젓에 누름고기도 나왔으니 한 조금 앉았다, 흐흠 팥죽도 주시고 집은 언제 갈랑가 벌써부터 다리가 막 아프다. 뭣이 급하냐고 천천히 가라시는 동백나무집 동네 예술가님. 그러니까요, 오늘 밤 폭풍의 언덕 책 읽는 날인디요, 나는 자꾸만 중얼거리다 주인에게 번창하시라고 도망치듯 고속도로로 왔다는 얘기.

창밖은 영화 '봄날은 간다'를 다시 찍을 풍경으로 연두였다가 겨자색이었다가 초록도 되는 산너머 산허리 산등성, 어쩔까 망설이는 대한민국 초여름 날이였다는. 그러고도 도착해 폭풍, 폭풍의 언덕을 읽고 , 캐서린이 하녀 넬리에게 왜 히스클리프를 두고 에드거 린튼에게 시집가야만 하는지 설명하는 부분에서 터억 숨이 막히고, 에밀리 브론테, 어쩌면 하녀 넬리가 들려주는 일장연설 같았어, 아, 캐서린, 사랑은 그렇게 하는거구나. 독서모임도 끝.

그 블랭킷을 받고 엄청 기뻐하던 숙선생님.

조현옥 프란치스카
<현옥공소여행센터> 이끔이

 

 

 

[ 가톨릭일꾼 www.catholicworker.kr ]

<가톨릭일꾼 기사는 상업적 용도 아니라면 출처를 밝히고 누구나 퍼갈 수 있음>

조현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