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페북 어둠에 스미는 빛
그리운 아우들은 동서남북 흩어져

김기호. 2019-04-08. 종이에 연필

밤이슬 방울방울
이 밤에사 하얗고
달빛은 휘영청
고향처럼 밝았네

그리운 아우들은
동서남북 흩어져
그 목숨 그 생사
들을 길 없네

편지를 띄워도
어디메로 잠기는지
싸움터 불더미로
소식은 깜깜하네

두보, 아우 생각
중에서..

 

김기호 (화가)

 

 

[ 가톨릭일꾼 www.catholicworker.kr ]

<가톨릭일꾼 기사는 상업적 용도 아니라면 출처를 밝히고 누구나 퍼갈 수 있음>

김기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