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도하고 신앙시편 조희선 시편
먼지[조희선 시] 아주 잠시-19
사진출처=pixabay.com


먼지

내 죽으면 그대가 되리
한 알의 먼지가 되어
꽃이 되고 하늘이 되고 내 그리운 이의 가슴도 되어 보리

바라보고 끌어안고 만져 보아도
결코 하나일 수 없던 우리들의 슬픔, 그 외로움.

내 죽어 먼지가 되면
고즈넉한 황혼
풀잎을 스치던 바람의 속삭임도 들을 수 있으리

거기 누워 세상을 보면 알수 있을까
하늘이 바로 땅인 것을
실은 우리의 그 모든 것이 하나이었던 것을.


조희선
시인. 청주 거주. <거부할 수 없는 사람>,
<타요춤을 아시나요> 등 시집 출간

[ 가톨릭일꾼 www.catholicworker.kr ]

<가톨릭일꾼 기사는 상업적 용도 아니라면 출처를 밝히고 누구나 퍼갈 수 있음>

조희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